20242023202220212020
20192018201720162015
20142013201220112010
20092008200720062004

35x25x45cm     합성수지, 스테인레스     2022


나는 조각과 그림자와 여백을 통해 내면의 이미지를 가시화하거나, 늘 곁에 있지만 간과하기 쉬운 것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었다. 작품을 떠올리고 구체화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작업이다. 내가 아무리 손이 빨라서 아무 생각 없이 떠올리고 후다닥 만들어 내는 작품들이 있다 한들, 그 물리적인 과정에서 물질과 교감하는 시간이 있었다.

그러다 3D를 조금 다룰 수 있게 되면서 순식간에 형태를 잡고 1초 만에도 뒤엎을 수 있으니, 형태의 변형에 대한 가벼운 아이디어만 떠오른다. 흙 작업하던 시기와 전혀 다른 형태들이 떠오르고 소멸한다.

3D그래픽으로 이미지를 만들다 보면 오랜 숙고 과정이나 개념은 없이 형태만 가지고 노는 시각적 유희에 빠지기 쉽다. 이게 정말 내가 원하는 작업방식의 전환이 맞나 싶은 걱정도 들고 그동안 비판적으로 생각했던 것을 이렇게 쉽게 받아들여도 되나 싶기도 하다. 가상의 공간 속에서 순식간에 만들고 부수는 덩어리들. 이미지에 이미지를 더하다 보니 혹시 이전에 떠올렸다가 버린 이미지를 무의식중에 구현하는 걸까 싶은 자조도 뒤섞인다.

결론은 바로 나지 않는다. 그렇게 해 보기로 했으니 그저 하고 있을 뿐이다.

조금씩 더 배워 갈수록 흙을 만지는 느낌과 다른,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것이 효율적이라 여겼기에, 어렴풋이 떠올렸다가 실현하지 못했던 작업들, 즉 현실에서 흙으로 만들기 어려운 작업을 시도하는 것은 자연스러웠다. 그동안 내가 만들어 온 흙 작업의 사전 용도가 아니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작업하는 건 당연한 절차였다. 새로운 도구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작업세계로 진입하는 느낌이다.

이렇게 만들어 내는 3d작업들을 내 작품이라 여길 수 있을까? 지브러시를 만든 픽솔로지사가 없었다면 감히 구현할 수 없는 작업. 3d프린터나 cnc가공이 없다면 실현할 수 없는 작업. 너무 구태의연하고 고리타분한 고민인데 막상 나의 일상이 되고 나니, 내 것 같지 않은 내 것을 어떻게 정의 내리고 의미 부여해야 할지 고민스럽다.

그동안 언감생심 생각만 간절하고 그래픽 비용에 감히 제안하지 못했던 조형물 공모도 시도할 수 있게 되었다.

오랜 기근에 목말라 하는 나를 위해 존경하는 선생님이 소개해준 조형물 작업은 단기간에 그래픽 솜씨를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아내의 최후통첩을 받은 지는 이미 오래되었고, 목마른 자가 우물을 판다더니 꼭 그 짝이다. 지난 개인전에 출품했던 '두 사람3d로 만들어 제안했다.

심의에 떨어졌다. 작품성과 조형성 부족이란다.

여백의 형상을 발견하지도 못했을 것 같은 의심스런 심의위원들에 의해 그간 해 왔던 내 작업의 작품성과 조형성이 부정당했다. 오랜만에 찾아온 기회를 날려버릴 수 없기에 같은 전시에 설치했던 작품 찰라를 다시 3d로 만들어 제안했다. 다행히 이번에는 심의가 통과되었다.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더이상 힘들게 손으로 작품의 크기를 키우는 것이 무모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나는 작품을 만드는 사람이니 작품을 통해 나의 삶을 보여주어야 하고, 그것이 가상공간이라 할지라도 내 생각과 개념이 녹아 있어야 한다. 물론 가상공간에서만 시도하고 물질로 실현되지 않는다면 의미 없는 일일지 모른다. 그러나 분명한 건 이제 가상공간이 현실 세계만큼이나 커져 버려 나 역시 그 공간을 외면할 수 없다.

이제는 두 개의 세계를 사는 시대가 되었다.

12x12x50cm     합성수지, 스테인레스     2022

 1  2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