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018201720162015
20142013201220112010
20092008200720062004
 

Dynamic pause
<두 도시의 기억> 서울, 북경 수교 20주년 기념 교류전
 
 
 
 
북경 측에서 잡아준 숙소는 무려 30층짜리 호텔의 29층 방이었다.
 
나는 그렇게 높은 곳에서 잠을 잔 적이 없는 촌놈이었는데,
그 방에서 바라본 바깥의 풍경은 그와 엇비슷한 높이의 건물들이 막 자리를 잡고 있거나,
마무리 공사를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나는 2002년, 2008년 그리고 2013년, 이렇게 세 차례 중국을 방문했는데,
그때마다 중국의 모습은 눈에 띄게 변하고 있었다.
일예로 처음 방문했을 때 도로를 가득 채웠던 자전거가 
지금은 매연 가득한 차로 바뀌어 숨 막히는 정체가 답답했다.
 
그리고 명나라 황제 13능을 방문했을 때, 비문 없는 거대한 귀부를 보았다.
그 황제는 어린 시절 혹독한 황제 교육을 받은 트라우마로 정작 황제가 된 후,
자신을 나무라던 스승들을 제거하고 술과 여색으로 세월을 보냈기 때문에,
비문이 비어있다고 했다.
 
비문 없는 귀부를 보는 순간 도시에 짓눌려 생명을 다해가는 커다란 거북의 이미지가 떠올랐다.



이 작품은 전시가 끝나고 바로 폐기시켰다.
작품을 보관할 곳도 마땅찮고 작업실도 비좁은데다 언제 또다시 유목민같이 짐을 꾸릴지 모르는 현실에 부피를 줄여야 마땅했지만, 중국을 표현해야하는 이번 전시만큼은 커다란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전시가 끝나면 소중히 만든 내 작품을 쓰레기장에 버려야 할 생각에 가슴이 무척 아렸지만 그러하지 않고서는 내가 느낀 중국을 표현할 길이 없었다.
 

공간에 설치              테라코타, 혼합재료             2013

어느날 내가 인터넷 공간에 소개되었다.

나는 그저 한적한 공간에 그림자처럼 스며서, 그림자 조각들을 만들며 살아가는, 그림자 같은 존재였는데, 그 그림자가 나를 양지로 불러들였다

평소 나는 다른 사람들을 별로 의식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그 즈음 갑자기 혼자 타인을 무진장 의식하게 되었다. 누군가 남기는 댓글을 따져보았고, 만나는 사람들의 말투나 버릇을 되뇌어 보기도 했다. 

아침에 집을 나서며 엘리베이터 앞의 거울을 바라보는데, 옆집 문이 열렸다. 순간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리며 드는 생각은. ‘내가 거울속의 나를 보는 것인지, 타인에게 비춰질 나를 보는 것인지

이 생각이 여섯 번째 전시의 시작이 되었다.

.
.
.
.
200 x 110 x 310cm                      스테인레스 스틸, 철, 혼합재료               2013
 
 
내 작업실은 문래동이다.
문래동은 소규모 철공소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으로,
내 나이보다 오랜 기간 동안 같은 장소에서 철을 다루고 있는 장인들이 계시기도 하다.
지방의 대규모 철공단지로 공장들이 빠져나가고 남게 된 빈 공간에
예술가들이 찾아들면서 이젠 ‘문래 예술 창작촌’이라 불리기도 하는 기이한 동네에
철공소와 예술의 만남을 알릴 수 있는 작품을 하나 만들어 보았다.
공간에 설치        스테인레스 스틸        2013
 
 
예부터 우리 조상들은 마을의 입구에 솟대를 설치하여 액운을 막고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였다.
나는 철공단지 문래동의 입구에 철로 만든 솟대를 설치하여 산업과 문화의 조화와 평화를 기원하고자 한다.
<두 도시의 기억> 서울, 북경 수교 20주년 기념 교류전
 
 
 
 
북경 측에서 잡아준 숙소는 무려 30층짜리 호텔의 29층 방이었다.
 
나는 그렇게 높은 곳에서 잠을 잔 적이 없는 촌놈이었는데,
그 방에서 바라본 바깥의 풍경은 그와 엇비슷한 높이의 건물들이 막 자리를 잡고 있거나,
마무리 공사를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나는 2002년, 2008년 그리고 2013년, 이렇게 세 차례 중국을 방문했는데,
그때마다 중국의 모습은 눈에 띄게 변하고 있었다.
일예로 처음 방문했을 때 도로를 가득 채웠던 자전거가 
지금은 매연 가득한 차로 바뀌어 숨 막히는 정체가 답답했다.
 
그리고 명나라 황제 13능을 방문했을 때, 비문 없는 거대한 귀부를 보았다.
그 황제는 어린 시절 혹독한 황제 교육을 받은 트라우마로 정작 황제가 된 후,
자신을 나무라던 스승들을 제거하고 술과 여색으로 세월을 보냈기 때문에,
비문이 비어있다고 했다.
 
비문 없는 귀부를 보는 순간 도시에 짓눌려 생명을 다해가는 커다란 거북의 이미지가 떠올랐다.



이 작품은 전시가 끝나고 바로 폐기시켰다.
작품을 보관할 곳도 마땅찮고 작업실도 비좁은데다 언제 또다시 유목민같이 짐을 꾸릴지 모르는 현실에 부피를 줄여야 마땅했지만, 중국을 표현해야하는 이번 전시만큼은 커다란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전시가 끝나면 소중히 만든 내 작품을 쓰레기장에 버려야 할 생각에 가슴이 무척 아렸지만 그러하지 않고서는 내가 느낀 중국을 표현할 길이 없었다.
 
 180 X 250 X 330cm          혼합재료         2013
 
 1  2  
Copyright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